::: IUCHEM :::
 


총 게시물 516건, 최근 0 건 안내 RSS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압타바이오, 항암지료제 기능성 인정받아

글쓴이 : Riushop 날짜 : 2019-11-29 (금) 11:45 조회 : 50

압타바이오,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 가능성 인정받아
글로벌 빅파마 미팅 요청 이어져

 

바이오.jpg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대표이사 이수진, 293780)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바이오 제약 포럼 ‘바이오-유럽 2019(BIO-Europe)’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25회를 맞은 바이오-유럽은 전 세계 60개국의 약 4300여명의 산업 관계자가 참가해 기업 프리젠테이션 및 1대 1 파트너링을 통해 최신 바이오 기술과 제품, 서비스를 선보이는 유럽 최대 규모의 바이오 포럼이다.
압타바이오는 이날 회사 프리젠테이션 섹션에서 당뇨병 분야 전문 회사로서 유일하게 발표를 진행했다. 해당 섹션은 사전 지원한 회사 중 차별화된 기술을 가진 일부 회사들만 선정돼 발표 기회를 얻으며, 항암 분야에서는 전 세계 20여개의 회사가 선정된 반면에 당뇨 분야에서는 압타바이오가 유일했다.
이날 발표에서 압타바이오는 회사의 전반적인 소개와 함께 핵심플랫폼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과 ’압타(Apta)-DC 플랫폼’ 기술을 소개했다. 특히 당뇨합병증 치료제 기반 기술인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의 신규 파이프라인 ‘면역항암제(APX-250)’를 현장에서 처음 공개하여 산업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끌어냈다.
이수진 압타바이오 대표이사는 “플랫폼 기술의 가장 큰 장점은 빠른 확장성에 있다. 우리 회사는 올해에만 압타-DC에서 1개, 녹스 저해제에서 2개 총 3개의 파이프라인 확장을 이뤄냈고 앞으로의 확장성도 무궁무진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회사는 이번 행사에서 30여개의 글로벌 빅파마(Big Pharmaceutical Company)들과 미팅을 진행했다. 면대면 미팅을 통해 회사의 플랫폼 기술과 총 10개의 파이프라인 현황, 임상 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이를 기반으로 라이센스-아웃(LO)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이어졌다.
압타바이오는 세계적인 바이오 포럼에서 기업 인지도를 높일 좋은 기회를 얻었을 뿐 아니라 예상보다 뜨거운 현장 반응을 얻어 기쁘다며 당초 회사의 목표는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바이오 신약 기업인만큼 근시일 내에 라이선스-아웃 등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