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UCHEM :::
 


총 게시물 144건, 최근 0 건 안내
다음글  목록

국내 최대 규모 석유화학 전문 생산설비

글쓴이 : Riushop 날짜 : 2019-11-29 (금) 08:30 조회 : 14

LG화학, 국내 최대 규모 석유화학 전문 ‘오산 테크센터’ 신축
경기도 오산에 1100억원 투자, 축구장 6개 부지에 5층 건물

 

메인.jpg

<LG화학이 국내 최대 규모 석유화학 전문 오산 테크센터를 신축했다.>


LG화학이 국내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 전문 테크센터를 신축했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경기도 오산에 총 1100억원을 투자해 기존 대전 기술연구원 부지에 위치해있던 테크센터를 신축 이전했다고 밝혔다.
LG화학 테크센터는 석유화학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사와 협력사를 대상으로 기술적 솔루션 지원과 개발 업무를 수행하는 LG화학만의 차별화된 TS&D(Technical Service & Development) 전문 조직으로 1995년 국내 최초로 설립되었다.


안상현 기자 press@iunews.co.kr

 

고객기술 지원 및 개발 업무 전담 인력 200여명 상주
주요 연구동 및 60여개의 특성화된 실험실 보유


이번에 신축한 오산 테크센터는 축구장 6개 크기인 약 1만3000평 부지에 연면적 약 7000평 규모의 5층 건물로 지어졌다. 이는 TS&D 전용 센터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오산 테크센터에는 파일럿(Pilot)동, 실험동, 사무동 등의 주요 연구동과 60여개의 특성화된 실험실 및 전시실이 들어섰다. 신제품 개발 및 실험 설비로 사용되는 파일럿(Pilot) 시설의 경우 웬만한 회사의 생산설비 규모로 갖춰져 있다.
이 곳에서는 압출가공, 사출기술 등의 응용기술팀과 PO(폴리올레핀), ABS(고기능 합성수지), SAP(고흡수성수지), SSBR(친환경 합성고무) 등 주요 제품별 전담 조직을 포함해 약 200여명의 연구개발 인력이 상주하며 고객 기술 지원을 담당한다.
특히 관련 영업부서도 동시에 이전해 국내 고객에 대한 밀착 지원을 강화하고 수도권 공항에 인접한 이점을 활용해 해외 고객에 대한 대응 속도 또한 제고할 수 있게 되었다.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 손옥동 사장은 “오산 테크센터 설립은 고객과 인접한 거점에서 한 발 앞선 첨단 기술을 제공하고 진정한 고객 가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2015년 중국 광동성에 설립된 화남 테크센터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글로벌 고객에게도 진정한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는 테크니컬 서비스 메카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배터리 업계 최초 RMI 가입
배터리 원재료 분야의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 차원

 

사진1.jpg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19’ LG화학 부스>


한편 LG화학이 배터리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공급망 관리에 박차를 가한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최근 국내 배터리 업계 최초로 광물 관련 글로벌 협의체 ‘RMI(Responsible Minerals Initiative)’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2008년 설립된 RMI는 4대 분쟁광물(아프리카, 남미 등 분쟁지역에서 채굴하는 금, 주석, 탄탈륨, 텅스텐을 의미)을 비롯해 코발트 등 배터리 원재료의 원산지 추적 조사 및 생산업체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과 인증 등을 실시하는 글로벌 협의체로 폭스바겐, 르노, 애플 등 글로벌 자동차 및 IT기업 380여곳이 회원사로 가입해있다.
이번 가입으로 LG화학은 RMI가 확보하고 있는 분쟁광물, 코발트 등 일명 고위험광물(분쟁 및 고위험 지역에서 인권, 환경 문제 이슈가 있는 광물)의 원산지 및 제련소 등 공급망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고 RMI 협의체에 가입한 글로벌 기업들과 공급망 내 사회적, 환경적 이슈 해결을 위한 공조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실제 RMI 회원사들은 매년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를 주제로 한 정례 컨퍼런스를 실시하고 공급망 관리가 취약한 고위험 협력사에 대해서는개선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LG화학은 이러한 공급망 정보 체계 및 공조 시스템을 바탕으로 자체 공급망 실사 및 협력업체 개선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기업의 핵심 경쟁력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에 달려 있다”며 “환경 및 인권을 고려한 투명한 공급망은 LG화학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필수요소”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은 코발트를 비롯한 원재료에 대한 투명한 공급망 정보 공개 및 제3자 실사 등을 요구하고 있으며 세계 최대 자동차 업체 폭스바겐 그룹은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지속가능 등급제‘Sustainability rating’을 도입해 지속 가능한 공급망 관리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