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UCHEM :::
 


총 게시물 173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다음글  목록 글쓰기

광개이엔지건설, 신개념 비파괴 화학공장 설비증설 공법

글쓴이 : 아이유켐 날짜 : 2022-06-28 (화) 08:50
대형화, 자동화, 첨단화되는 화학공장, 이전 및 해체 없이 ‘비파괴 공법’에 
의한 증고/증층 만으로 설비증설 고민해결

광개이엔지건설, 독보적인 특허기술로 화학공장 영구적 고민 탈출
건물 및 공장의 해체 없이 증고/증층이 가능… 지속가능한 생산성 유지
환경 보호, 작업환경 개선, 부대비용 절감 효과 창출

http://kgeeng.com/
시공상담 문의: 010-5261-6034
                 031-5011-777

158a26f9a939493afcee397b0ad82d4b_업체-광개_현장-1.jpg

최근들어 국가산업의 주목도가 환경 친화적인 신산업군의 급성장에 의해 화학산업에 대한 인식이 유해산업으로 인식되는 등 전국 각 국가산업단지에서도 크게 반기지 않는 산업군으로 홀대받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최근들어 강화된 규제와 통제, 안전기준을 따르다보니 공장의 신축, 증설, 개보수, 자동화 설비투자를 통한 시설의 개선도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다.
새롭게 투자를 꾀하고 있는 사업주들 역시 2중 투자, 운영의 이원화, 위험률 증가, 제품가 상승, 경쟁력 하락 등의 부가적 지출에 따른 부담이 가중될 수 있는 우려와 함께, 공장 신설에 따른 생산성이 현저하게 떨어져 회사의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고민도 상존한다. 이러한 가운데 공장의 이전 및 해체 없이 기존 공장의 증고/증층 만으로 설비증설을 꾀할 수 있는 특허(비파괴 증고)공법이 화학업계의 영구적 고민을 해결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기도 시흥에 위치한 광개이엔지건설(대표 오원균)은 건물을 통째로 들어올리는 획기적인 증고, 증층공법을 확보하고 있는 전문 시공사로, 설비의 자동화, 대형화 구축을 위해 기존 공장을 버리고, 신공장 확충/이전에 고민하고 있는 화학업계 사업주들에게 확실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안상현 기자 press@iunews.co.kr

공장확장 및 설비 증설 비용 절감 효과 톡톡
대형화/시스템화 기류 화학공장 최적화 솔루션 기대

158a26f9a939493afcee397b0ad82d4b_업체-광개_도면.jpg

광개이엔지건설은 지난 1979년(44년 경력) 공장 증고/증층공법에 대한 연구를 시작해 오늘날까지 풍부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확보하면서 수많은 국내 공장의 건설생산성 혁신을 가속화 하고 있으며, 현재는 화학공장에 상기 공법적용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
특히 일선 화학공장은 공장 증고/증층공법 공장제작 기술을 함께 활용하면서 설계변경, 시간낭비 등의 리스크가 대폭 줄어들고, 근로인력과 설비라인의 증설 및 자동화 구축 등에 대한 부담이 크게 줄어 최상의 비용절감 성과를 올리고 있다.
또 기존배관을 비롯해 설비, 기계 등의 해체없이 공장의 증고/증층을 통해 제품생산 셧 다운 없이 원활한 공장운영 및 시공으로 현장 안전성과 수익성이 크게 높아졌다. 복잡하고 체계적인 화학공장 특유의 설비라인의 통제된 환경을 전혀 건드리지 않고, 신속·안전하게 시공하면서 현장의 위험요소가 크게 줄었다.
여기에 재건축에 따른 폐기물 처리비용까지 절감이 가능하여 공장 이전 및 신축보다 매우 경제적일 뿐만 아니라 환경개선에도 효과적인 미래지향형 공법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 공법은 층고가 낮아 고민하는 업체, 고가의 부지에 투자시설이 설치된 업장, 철구조 및 콘크리트 구조의 건물, 단독조직건물, 사용면적을 증층하고자 하는 업체, 공장면적이 부족한 업체 등에 매우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광개이엔지건설 오원균 대표는 “오늘날 화학공장의 설비들은 점점 대형화되고 있고 여기에 스마트팩토리의 시대적 흐름에 따라 스마트 시스템화가 진행되는 상황이라, 사업장들이 적은 비용으로 최고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본 공법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현재 많은 화학업계 업주님들의 문의가 늘어나고 있으며, 까다로운 화학설비의 이전과 이동, 공장의 신축과 이전 비용에 고민하고 있는 업주님들께 확실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hi
다음글  목록 글쓰기